상품 검색



 게시판 검색


 
재팬골프투어
  

  특가! 이벤트 골프 상품       EVENT GOLF TOUR

작성일 2011-04-08 (금) 11:14
ㆍ조회: 1318    
  ‘슬라이스 예방’ 몸-그립 간격 좁혀라
 
 
 
양발·어깨·눈은 목표와 직각으로 정렬

어드레스때 오른어깨는 더 낮추고

볼-스탠스 너무 멀면 몸통회전 어려워




주말골퍼인 A 씨가 모처럼 골프장에서 플레이를 했다. 골프연습장에서 몸을 풀고 1번홀 티박스에 올랐다. 항상 슬라이스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고 있던 A 씨는 이번만은 슬라이스를 내지 않으리라 마음을 굳게 먹었다. 하지만 A 씨의 볼은 페어웨이를 지나 우측으로 휘고 말았다. 모든 골퍼가 A 씨처럼 한 번쯤은 슬라이스를 막아보리라 마음을 먹지만, 쉽지가 않다. 슬라이스의 원인과 방지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슬라이스의 원인

슬라이스는 A 씨처럼 휘는 볼보다는, 오른쪽으로 가더라도 곧장 반듯이 가는 구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슬라이스가 난다고 해서 우측을 겨냥하지 못해 스윙을 고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제일 중요한 것은 오른쪽으로 가든 왼쪽으로 가든 볼을 곧장 보낸 후 방향을 제대로 잡는 것이 중요하다. 슬라이스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공통적인 것은 임팩트 순간에 클럽페이스가 열리기 때문이다.

▶그립과 볼의 위치를 점검하라

슬라이스의 주원인은 임팩트 순간에 클럽페이스가 열리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드라이버샷 때 볼 위치는 왼발 뒤꿈치 안쪽 선상이 기본인데, 지나치게 왼쪽에 놓으면 좌측 어깨 회전이 덜 되어서 헤드가 밖으로 내려오는 현상이 생긴다. 또 그립을 오픈시켜 잡으면 볼이 우측으로 심하게 휘어지는 볼의 구질이 생긴다.
▶양발과 어깨, 눈을 목표와 직각으로 정렬한다

양 발과 어깨, 눈을 목표와 직각방향으로 평행하게 정렬한다. 오픈스탠스를 취하면 클럽은 밖에서 안으로 들어오게 된다. 이러한 경우 대부분 푸시 슬라이스 또는 슬라이스가 난다.

어드레스 때 오른팔을 더 낮게, 부드러운 상태로 유지한다. 대부분의 풀 슬라이스 골퍼들은 어드레스 때 오른팔을 너무 높게 위치시키며, 힘이 많이 들어가 있어 풀 슬라이스의 원인이 된다. 연습장에서의 연습방법은 거울을 이용하여 자세를 점검하면서 평행으로 만드는 습관을 기르도록 한다.

또한 슬라이스 골퍼들은 볼을 몸에서 멀리 위치시키고, 목표방향을 왼쪽으로 바라보고 셋업을 한다. 어드레스 때 볼과 스탠스 위치가 멀면 몸톰회전이 아니라 팔로 치는 스윙을 하기가 쉽다. 스윙의 타이밍을 맞추기도 어렵고 아웃-인의 스윙을 그리기 쉽다.

▶릴리스

릴리스가 어느 시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지 확인한다. 임팩트 때 팔뚝이 전혀 돌아가지 않으면 임팩트존에서 클럽헤드가 오픈되고 빗맞는 샷이 나온다. 다운스윙을 평평하게 하고 목표선의 안쪽에서 볼에 접근해야 팔뚝의 회전과 적절한 몸의 움직임도 임팩트 때 클럽 페이스를 직각으로 가져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백스윙과 임팩트 후 릴리스를 일정한 크기로 연습한다. 눈을 감고 실제로 볼을 친다고 생각하고 손목이 부드럽게 돌아가는 느낌을 가지고 왼손으로 리드하는 연습을 해보도록 하자.

일단 초보자들은 오른발을 한 걸음 뒤로 뺀다. 어드레스 때 오른발을 30㎝ 뒤로 빼고 평소대로 연습한다. 이 연습은 목표선 안쪽으로 공간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그러면 팔이 안쪽으로 떨어지고 다운스윙을 하는 샤프트가 스윙 면 위에서 머무를 수 있다.


오늘본 상품 (0)
전체보기

(주)나이스항공여행사 - 일본골프닷컴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1119호 (내수동, 용비어천가)
대표 : 손영욱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5580
법인등록번호 : 110111-4171304 / 관광사업등록번호 : 제2012-000019호 / 통신판매업 : 서울종로 - 0229호
대표전화 : 02-737-0111 / FAX : 070-7159-1122